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14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구독하기

지난주 있었던 대선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그의 공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은 여러 사안에 대해 현 정부와 정반대의 정책을 대거 내놓아 향후 5년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특히 부동산, 주식시장, 가상자산, 원자력 발전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대대적인 정책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DEEP BYTE>에서는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바뀌게 될 경제&비즈니스 정책들의 내용을 자세히 분석하고, 각 정책에 대해 어떤 비판의 목소리가 있는지, 또, 어떤 난관이 예상되는지를 자세히 정리했는데요. 오늘 <DEEP BYTE> 한 편만 제대로 소화하셔도 윤석열 당선인이 그리고 있는 '큰 그림'을 속속들이 파악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분석했으니, 향후 5년간 이어질 비즈니스&경제 정책의 변화가 궁금하신 분들은 오늘 글을 꼭 확인해보세요!


윤석열 정부의 전체적인 기조는?

민간 주도의 경제 성장

윤석열 정부가 이끌어갈 경제 정책의 핵심 키워드는 "민간 주도 성장"입니다. 경제 성장의 중심에 정부 대신 기업과 시장을 두겠다는 것인데요. 윤석열 당선인은 시장이 산업을 혁신하며 경제 성장을 이끌어가고, 정부는 이를 위해 판을 깔아주고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예를 들어, 대표적인 4차 산업 분야인 블록체인 산업을 키우겠다고 하면, 정부는 각종 공동 연구 산업을 진행하거나 세제 지원을 통해 많은 기업들이 블록체인 산업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줍니다. 그렇게 블록체인 산업에서 기업들이 자리를 잡고 나면, 정부는 이제 산업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이죠.

기업 친화적인 정부

민간 주도의 경제 성장을 위해서는 자연스럽게 기업에 친화적인 정책들을 펼쳐야 합니다. 윤석열 정부는 당장 80여개의 규제를 철폐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는데요. 특히 국내 기업들의 리쇼어링(기업들이 해외에 건설한 생산 시설들을 다시 국내로 이전하는 것)을 늘려 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