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코로나19 등으로 공급망 문제가 대두되며 반도체, 배터리, 원료 등 주요 소재·부품·장비를 확보하기 위한 국가들 간의 협의체 구성이 활발해졌습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은 각자 각종 협력체 및 기구를 조직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 공동 안보체제를 구축하고자 하는데요.

대표적인 예시로는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RCEP;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 경제 동반자 협정'(CPTPP;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등이 있는데요. 이 협정들이 각각 무엇을 의미하고 어떻게 다른지,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화와는 무슨 관련이 있는지 궁금하시다면 오늘 <상식 한 입+>에 집중해주세요!

① 화: [마켓인사이드] 빅테크의 공장은 어디에 있을까? "EMS" 시장 완전분석
② 수: [상식 한 입+] 끼리끼리 나눠지는 세계, 메가 FTA
③ 목: [기업 한 입] 주면 뭐든 만들어낸다! EMS 최강자, 폭스콘


FTA & 메가 FTA란?

'자유무역협정'(Free Trade Agreement, 이하 'FTA')이란 나라 간 수출입 관세 등과 같은 무역 장벽을 없애기 위해 상호 합의한 조약입니다. 우리나라의 첫 FTA는 2004년 발효된 한·칠레 FTA인데요. 당시 포도, 핸드폰 등의 상품에 대한 관세 폐지를 담은 FTA 타결 후 우리나라는 지구 반대편, 중남미에 위치한 나라와 보다 자유롭게 상품을 거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후 우리나라는 한·싱가포르 FTA, 한·유럽자유무역연합 FTA, 한·미 FTA, 한·EU FTA, 한·중 FTA 등을 차례로 체결하며 해외시장 진출로를 확보해왔습니다. 두 나라 간 맺는 양자 FTA를 여럿 체결하며 한국은 'FTA 모범국'으로 여겨지기도 했는데요.

최근에는 단순히 'FTA'라는 말보다 앞에 '메가'라는 단어가 붙은 '메가 FTA'라는 용어가 뉴스에서 더 자주 보이곤 합니다. 크다는 의미를 가진 '메가'라는 접두사가 앞에 붙어 있는 것으로부터 그 의미를 짐작할 수 있는데요. 한·미 FTA와 같이 한국과 미국 두 나라 간의 협정이 아닌, 여러 나라가 협상에 참여해 관세 등 무역 장벽을 없애도록 합의한 협정의 경우, 이를 '메가 FTA'라고 부릅니다.  

다양한 메가 FTA

위에서도 언급한 바 있는 RCEP, CPTPP, IPEF 등 메가 FTA는 각각 무엇이고, 서로 어떻게 다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