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이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의 해, 2021년이 NFT의 해였다면, 2022년은 탈중앙화된 자율조직, DAO(Decentralized Autonomous Organization)의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습니다. “디파이가 새로운 금융, NFT가 예술의 미래라면, DAO는 인격 조직과 커뮤니티의 미래”라는 블록체인 개발 기업의 코멘트도 있었죠. 또한 최근 출시되는 NFT 중에는 DAO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을 뿐더러, DAO가 장차 주식회사 형태를 대체할 것이라는 파격적인 주장도 나오는데요.

DAO가 무엇이고 어떻게 작용하는지, 어떤 매력이 있길래 기업의 지배구조까지도 바꿀 유력 후보로 언급되는지, 그리고 NFT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 궁금하시다면 오늘 <상식 한 입+>에 집중해주세요!

① 화: [마켓 인사이드] 논란 속의 NFT 시장 구조 완벽 정리!
② 수: [상식 한 입+] 디파이와 토큰을 잇는 2022 메가 트렌드, DAO
③ 목: [기업 한 입] BTS를 NFT로? NFT에 누구보다 '진심'인 하이브


DAO란?

탄생 배경

DAO(Decentralized Autonomous Organization)는 탈중앙화된 자율 조직으로 번역할 수 있는데요. DAO는 별다른 중앙 관리 주체 없이 개인의 자율적 투표와 의사결정을 통해 운영되는 조직을 의미합니다.

유독 최근 들어 DAO에 대한 관심이 늘어났지만, 사실 DAO는 일찍이 이더리움의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이 이더리움 백서에 소개한 개념입니다. 2016년 3월 부테린이 만든 디지털 분산형 자율조직 프로젝트의 명칭으로 처음 알려졌는데요. 이더리움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일종의 벤처 역할이라 이해해도 무방합니다. 당시 DAO는 출범 3달 뒤 해커들의 공격을 받으며 DAO를 향한 관심이 수그러들었지만, 최근 다양한 프로젝트의 자금 조달원으로 각광받으며 크립토 씬(Scene)의 중심에 섰습니다.

[상식한입+] 가상화폐 2대장, 이더리움에 대한 모든 것
NFT, 디파이 등 떠오르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의 배경에는 이더리움이 있습니다. 가상화폐 2대장이라 불리는 이더리움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중앙 집중형 조직(좌)과 탈중앙화 조직(우)의 차이점을 나타내는 도식 ⓒGalaxy Digital Re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