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최근 MZ세대가 가장 유망한 산업이라고 생각하는 산업 분야는 바이오·제약·의료 분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21년에는 SK바이오팜이 상장하면서 제약 및 바이오 산업에 대한 관심도가 한층 증가했죠. 바이오 산업이 핫한 산업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지만, 워낙 산업 구조가 복잡해 어렵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오늘은 바이오 산업에 뛰어든 기업들이 주로 영위하는 CMO, CDO, CDMO, CRO 사업에 대해 알아보려 하는데요.

용어도 비슷해서 더 헷갈리는 CMO, CDO, CDMO, CRO가 각각 무엇이고, 서로 어떤 차이가 있는지, 관련하여 어떤 최신 이슈들이 있는지 궁금하다면 오늘의 <상식 한 입+>에 주목해주세요!


CDO·CMO·CDMO·CRO란?

각각의 용어를 알아보기 전에 제약업계의 밸류 체인을 먼저 들여다 볼 필요가 있습니다. 아래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제약사는 크게 R&D, 허가 및 승인, 생산, 영업 및 마케팅 단계를 거쳐 의약품을 판매하게 됩니다. R&D 단계에 속해 있는 전임상에서 임상3상까지의 단계는 시험 대상, 표본 수, 검증 깊이 등에 따라 구분됩니다. 임상3상으로 갈수록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이 이뤄지기에, 더 큰 비용과 긴 시간이 들죠. 각 임상 단계별로 요구하는 요건이 무엇인지는 이후 더 자세히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약사 밸류 체인

CDO, CMO, CDMO, CRO는 각각 이 밸류체인의 특정 부분을 대신하거나, 컨설팅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의미합니다.  

CDO란?

CDO(Contract Development Organization, 이하 CDO)는 위탁개발을 의미합니다. 고객사로부터 위탁 받아 의약품을 개발하는 회사인 것이죠. 예를 들어서 A라는 거대한 제약사가 새로운 약을 개발한다고 가정해봅시다. 물론 직접 개발하면 좋겠지만, 해당 약을 개발해 본 경험이 없거나, 새로운 약 개발에 추가적인 인력과 시간을 투입할 수 없는 경우가 있겠죠. 그럴 때 A 제약사는 CDO 회사인 B사를 찾습니다. B사는 A사로부터 자금을 받고 약을 대신 개발해줍니다.